효석달빛언덕
이효석문화예술촌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.

효석달빛언덕

  • '효석달빛언덕'이 문을 열고 여러분을 기다립니다.

   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2018평창동계올림픽 예술창작 특구사업의 일환으로 봉평면 창동4리 복원 이효석생가 주변에 '효석달빛언덕'이 2018년 8월 문을 열었습니다. 이 공간은 이효석의 「메밀꽃 필 무렵」에 등장하는 달빛의 상징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예술 체험이 가능한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

    정문을 들어서면 먼저 복원한 '이효석 생가'를 보실 수 있습니다. 이효석 선생이 태어난 집을 2007년 복원한 곳으로 110여 년 전 모습을 머릿속으로 상상할 수 있습니다. 생가를 지나면 '근대문학체험관'이 나타납니다. 이효석 선생으로 대표되는 근대 모더니즘 문학을 경험할 수 있는 4개의 전시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 그 체험관을 나와 오솔길을 걸으면 '평양 푸른집'이 나타납니다. 이효석 선생이 평양에서 마지막으로 생활하던 집을 재현한 곳으로 선생의 삶과 사랑, 이별 등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곳입니다. 그리고 비밀의 문을 지나면 모던한 전시실을 만날 수 있습니다. 그 곳에서는 사랑하는 이에게 마음을 고백할 수도 있고 근사한 자연 풍경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. '평양 푸른집'을 내려오면 당나귀 전망대를 보실 수 있고, '꿈꾸는 달' 카페에 들러 잠깐의 독서를 즐기시면서 이효석 선생이 즐기던 모카커피를 함께 할 수도 있습니다.

    '효석달빛언덕' 가운데를 흐르는 정겨운 도랑, 근사한 공연을 만날 수 있는 나귀광장, 그리고 봄부터 가을까지 손님을 맞이하는 메밀꽃. 모든 것이 찾는 이의 마음을 고요하고 아름답게 물들이는 곳.

    '효석달빛언덕'은 늘 여러분들께 심미적 경험을 함께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.

     

    (사)이효석문학선양회 이사장

관련기관
정지    이전    다음